SOURCE FROM http://program.sbs.co.kr/builder/

 

thm  
최민우(남, 29)  SJ 그룹 전무이사
崔珉宇(男, 29) SJ 集團專務理事
以下為翻譯器大致理解的翻譯:(若有誤, 請以播出內容為準..噗~^^)
 
"突然有一天, 珉宇被強行成為SJ集團的繼承人, 他是妾的孩子, 大企業總裁唯一的兒子, 是迫不得已的選擇。 
珉宇小時候親眼見他的母親因陷入湖水而死亡. 從此之後珉宇對水開始產生了恐懼, 進入水中或被水淹沒是極度害怕的. 因此在游泳池是連想都不敢想。
嚴格的父親憑藉著精神力量克服珉宇, 但珉宇的症狀逐漸惡化。 幾年後才接受了診斷為強迫症, 並開始接受專家的治療。 
衛生和位置, 對於順序有強迫症。 親生母親死亡後, 一次也沒有得到愛的記憶。從未得到愛。這樣的原因理由, 不相信愛情。
"不奢望有美好的生活, 只求在競爭中生存下去而已" 

 

‘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단지, 살아 남기를 바랄 뿐이다’ 
민우는 어느 날 갑자기 ‘강제로’ SJ그룹의 상속자가 되었다. 첩의 자식이긴 하지만 대기업 총수의 유일한 아들이라는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선택 됐다. 
 민우는 엄마 손에 자라다가 7살 때 처음으로 아버지 최회장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됐다. 최회장은 민우는 아들로 대하지 않고 후계자로 대했다. 단 한번도 민우에게 다정한 말을 건네지 않았고 민우가 조금이라도 잘못하면 엄격한 벌을 내렸다. 
 민우의 어머니는 어릴 적 호수에 빠져죽었다. 그 모습을 두 눈으로 지켜본 민우는 그때부터 물에 대한 공포심이 생겼다. 물론 샤워를 못 한다거나 비를 무서워한다거나 그런 건 아니다. 물속에 들어가는 것, 물속에 잠기는 것을 극도로 무서워한다. 그래서 수영장에 가는 건 엄두도 못 낸다. 

 엄격한 아버지는 정신력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민우를 다그쳤지만, 민우의 증상은 점점 악화됐다. 몇 년이 지나서야 강박증이란 진단을 받고, 전문가의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위생과 위치, 순서에 대한 강박증이 있으며, 예민하고, 화도 잘 낸다. 친모의 죽음 이후, 한 번도 사랑 받은 기억이 없다. 사랑 받은 적이 없기에 사랑을 주는 방법도 모른다.  

그런 이유로, 사랑을 믿지 않는다. 

 

 

thm (3)  

 

변지숙(여, 29)  백화점 판매원 
卞智淑 (女, 29) 百貨店售貨員
"不多不少, 想像別人一樣幸福"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남들처럼만 행복해 지고 싶어’
 
"詳細內容介紹請點上面連結"
 
 

 

太后 AMY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