原帖:그들이 있었기에, 우리집 안방은 즐거웠다

[2015년 드라마 캐릭터 열전] 잊지 못할 캐릭터들, 누가누가 가장 빛났나

▲ <가면> 속 최민우 역의 주지훈 ⓒ SBS

1인 2역을 맡은 주인공 수애의 연기보다 주지훈의 캐릭터가 <가면>에서는 더욱 돋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최민우 역할을 맡아 사랑을 믿지 않는 차가운 캐릭터지만 점점 변지숙(수애 분)에게 빠져 들어가는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내며 여심을 흔들었다. <가면>의 스토리는 후반부로 갈수록 중구난방에 엉망진창이 되기는 했지만, 그 흔들리는 상황속에서도 <가면>을 시청해야할 이유가 있었다면 주지훈의 설득력 있는 연기 때문이었다. 캐릭터가 우왕좌왕하는 가운데에서도 그 매력을 살리고 확실한 임팩트를 주는데 있어 연기자의 몫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翻譯官: 凡星 (謝謝走入迷宮的傳送) 嚴禁轉載

 

因為有他們,我們很開心。

[2015年電視劇角色熱戰]無法忘記的角色,誰和誰最耀眼

 

▲《假面》中崔珉宇一角的朱智勳

 

假面裡,比起一人分飾兩角的主人公秀愛,朱智勳的演技更勝一籌。朱智勳扮演的崔瑉宇雖然是不相信愛情的冰山男,但漸漸愛上卞智淑(秀愛飾)的出色扮演深得人心。

假面後半部的故事雖然在眾說紛紜中亂七八糟,但在這樣的情況下,果然還是朱智勳的演技說服我們繼續觀看這個電視劇。電視劇中朱智勳即使是在猶豫不定的時候也發揮著他的魅力,著實給觀眾以衝擊,這也讓我們再次認識到演員的分量是多麼的重要

 

PS. 雖說這樣稱讚我家阿呆我開心的都飛上天了, 可是, 我覺得秀愛姐的助力也是相當大的

      男女主角都要有相當深厚功力的演技, 才能產生化學變化呀!!!

      在朱先生演出假面之前, 我就有想過若能夠跟秀愛姐一起合作就好了

      沒想到就這麼實現了~^^

      最後, 希望年底的SBS 演技大賞假面4人幫都能一起出現~     

  

    太后 AMY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